희대의 여성살인마 2편 - 캐서린 나이트 








가석방 없이 최초로 종신형을 받은, 역사에 길이 남을 이름을 남긴 캐서린. 


호주 출신. "Most Dangerous Woman" 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린 인물이기도 합니다. 


곧 영화로 캐서린 나이트의 이야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하네요. 







지금부터 그녀의 잔인하고 소름돋는 살인사건의 현장으로


당신을 초대 합니다. 







# 혐오스러운 사진, 내용 있음 주의 


# 심약자 및 임산부 노약자, 어린이 읽기를 권하지 않습니다. 


 








"똑똑. 계십니까?" 











... 열어진 현관문 틈으로 새어나오는 불빛. 


그리고 부엌에서 저녁을 준비하는 그 여자. 캐서린이 보인다. 











분주하게 요리하느라 바빠 보인다. 



우리들의 목소리를 듣지 못한 걸까. 


아니면, 알고 있으면서도 무시하는 것일까.





"캐서린 나이트. 당신을 살인 혐의로 체포 합니다." 





너털스럽게 웃는 캐서린.

이미 경찰이 올 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는지도 모른다. 




우리 경찰들은 현장 검증에 들어갔다. 










잘 구워진 감자, 그리고 호박이 오븐에 들어있었고, 

아직 따끈한 냄비. 



그리고 냄비 속을 확인한 순간. 


경찰들은 모두 아연실색을 할 수 밖에 없었다. 










"....윽...씨X!!!!! "





냄비 뚜껑을 열자마자 한 번도 맡아보지 못한 이상한 냄새와 함께, 


안에는 한 남자 잘려진 머리와, 각종 야채들과 함께 끓고 있었다. 


남자의 머리카락은 다 뽑혀 있었고, 피부는 벗겨져 있어서 그 몰골이 아주 흉칙했다.











"저녁 준비 중이였어요

맛있겠죠? 손질하는데 굉장히 오래 걸렸다구요..ㅎㅎ"







그리고 바닥에는 머리가 잘려나간 시체가 널부러져 있었다. 

낭자한 피와 함게.. 


그 냄새는 가히 역했다. 







그 시체의 온 몸에는, 여러 군데 칼을 맞은 상처가 있었고, 


부엌을 둘러보니 더욱 현장은 입을 다물 수 없는 지경이었다. 





" 도대체 누굴 죽인거야?!!! "






"... 남자친구에요.. 흐흐 .. 정말 먹음직스럽게 생겼죠..?"




..... 


존 프라이스. 


존 프라이스에게는 3명의 아이들이 있고,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 


이 둘은 "불륜관계"




현장은 참혹했다.


역겨운 냄새가 진동을 했다. 







이곳은 마치 정육점을 상상케 한다.... 


존의 피부들이며, 고깃..덩어리들이..

 모두 부엌에 걸려 있다. 그것도 정육점에서 쓰이는 그런 고리에...

 

아주 잘 매달려 있다.


.... 그것도 아주 잘 손질 되어 있다. 




" 아이들에게도 조금 나누어 주었답니다. 

얼마나 맛있게 잘 먹었다구요... 하하..." 




아이들에게..... 지 아비의 몸을 먹게 했다는 건가...









" 저 여자를 ... 당장 끌고 가!!!!!!! " 











" .... 저기 일단 제가 만든 저녁은, 좀 먹고 가면 안 될까요?


힘들게 준비했는데. . 먹고 싶다구요..  "








캐서린은 존과 잠자리를 몇 번 한 후 그가 골아떨어지자, 

최후의 일격을 가하고, 아침에 그를 정육하기 시작합니다. 





( ▲ 죽은 남자친구 / 존 프라이스 ) 





남자친구를 37번이나 칼로 찔러 죽게 한 뒤, 

몸을 베고, 살가죽을 하나하나 벗기고, 

머리를 가지고 저녁을 먹으려고 요리하고 있었던 캐서린 나이트. 


신체 각 부위를 잘라 요리를 해서 아이들에게 먹였고, 


(아이들도 종종 캐서린에게 협박을 당하고 했답니다. 

항상 칼을 들고 협박했다고...ㄷㄷ)





( ▲ 캐서린과 전 남편) 



그녀의 전 남편 또한 역시 그녀에 의해 살해 당했는데, 

그 때에도 마찬가지로 그의 시체를 정육하고, 신체의 일부를 강아지에게 먹였으며

남자친구였던 존 프라이스에게 먹이기도 헀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. 



그녀의 가족들, 그녀의 가정사가 그리 평탄치는 못했으며, 

굉장히 "지배적"인 여자로, 전 남편에게도 주먹질을 했단 여자였으며, 

그 둘이 결혼을 하려던 밤에도 그녀는 남편을 교살하려고 했었으며,

 (3번의 잠자리 후 그가 골아떨어졌다는 이유로 ㄷㄷ) 


결혼생활도 역시 평탄하지 못했죠. 


결혼 전에 배운 정육으로 인해, 능숙하게 손질이 가능했다고 합니다. 









곧 헐리우드 영화로 이 이야기가 다루어진다고 하니, 

기대가 되네요.




살짝 오싹했던 오늘의 이야기, 잘 보셨나요? 


공감과 덧글을 부탁드립니닷!






be-story.tistory.com
  1. 이전 댓글 더보기
  2. 연푸 2016.07.20 01:24 신고

    미치..ㄴ...

  3. 채니러버 2016.07.21 02:51 신고

    으악.. 머리 사진에서 진짜 놀랐어요 진짜 미친여자네요ㅠㅠ

  4. 표마약 2016.07.23 13:34 신고

    어린시절이 어땟을지 심히 궁금..

  5. 쵸코네코 2016.07.26 10:48 신고

    아 진짜 사람이 제일 무섭네요

  6. l엘루안l 2016.08.04 19:02 신고

    어우... 머리사진에서 깜짝놀랐네요..

  7. 피에몬트 2016.08.12 05:41 신고

    여성 살인마는 흔치 않은데 이 여자 정말 덜덜합니다

  8. yoon1234 2016.11.09 16:12 신고

    실제로잇던일이라니놀랍네요

  9. Miki4realz 2016.11.14 13:55 신고

    헐.... ㅠㅠ 이건 .. 진짜 너무 잔인하네요..;;

  10. 개나리삼 2016.12.11 23:13 신고

    저 머리사진 진짠가여 ㅜㅜ

  11. relaxjin 2016.12.26 12:18 신고

    ㅇ_ㅇ... 실화라는게 믿기지가 않네요

  12. 곰호렌 2017.01.16 02:42 신고

    애들은 무슨 잘못이라고 ㅠㅠ 칼을 들고 협박당했다니...

  13. dayoni_ 2017.01.28 23:34 신고

    이런사람이 있었다는게 정말 무섭네여ㅠㅠㅠㅠ

  14. 프로좌절러 2017.03.15 12:45 신고

    왜 저렇게 된걸까요? 그녀도 어렸을 때 학대를 받고 자랐으려나..

  15. gbtitalia 2017.09.13 02:18 신고

    애구~~~잠 잘때 경보기 달아야 겠네요^^

  16. 닉주디결혼해 2017.09.17 22:32 신고

    ㄷ ㄷ 아니... 이런믿기지않는일이....

  17. Charming~* 2018.07.06 16:26 신고

    실제 범인 사진을 보니까 더 소름돋네요...

  18. Upchurky 2019.10.25 06:24 신고

    대단 세상에 이런일이

  19. 백합물방울 2020.08.13 15:23 신고

    대박...ㅋㅋ

  20. 잉라ㄴ 2020.09.03 11:54 신고

    잔인하네요ㅠ

  21. 렝렝밍밍 2020.09.23 11:23 신고

    전 이 사람이 제일 무서워요.... 그리고 깨닫습니다.. 사람 죽이는 데는 남녀가 불문하다는 것을.. 완력으론 밀리겠지만, 살인을 하고자 하는 맘을 먹은 자를 이길 순 없는 것 같아요. ㅠㅠㅠ

+ Recent posts